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6일「공공교통 심포지엄」서 제안… 시민참여 활성화 필수
등록날짜 [ 2018년07월26일 12시05분 ]



□ 현행 대중교통체계 뿐만아니라,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교통수단 및 공간에 공공성을 바탕으로 편리성과 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공공교통정책」이 적극 도입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 공공성(公共性) : 사회구성원 전체에 영향을 미치며, 공익을 추구하는 성질

ㅇ 또 새로운 교통체계인「공공교통」은 이용자인 시민의 정책참여가 활성화 된 가운데 공급자인 운수업계와 정부의 대시민 체감서비스 개선, 교통인프라 확충 등 공동의 노력이 절실하다는 점도 강조됐다.

ㅇ 이와같은 정책제안은 26일 시청 세미나실에서 대전광역시와 한국교통연구원(KOTI), 대한교통학회가 공동으로 개최한「공공교통 심포지엄」에서 이뤄졌다.

□ 이날 발제자로 나선 한대희 박사(대전광역시 교통전문연구실장)는 「공공교통정책 도입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대중교통(시내버스, 도시철도)과 함께 준대중교통(택시), 공공자전거(타슈), 장애인 콜택시를 망라해‘공공교통’이라고 부르고,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아도 시민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서비스와 인프라를 향상시키며, 개인승용차 대비 우대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ㅇ 한 박사는 이어“준법이나 정책수립에 시민의 주도적 참여가 필수적이며, 유럽 선진국처럼 어려서부터 시민교육을 통해 품격 있는 공동체문화를 형성해 나가는 것도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 이에앞서「공공교통과 교통기본권」이란 주제발표를 한 모창환 박사(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는 “누구나 차별 없는 교통기본권의 충족을 위해서 이동권과 안전, 만족도를 높이는 공공교통 정책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ㅇ 특히 이날 심포지엄은 교통분야에 있어서 이동과 안전에 대해 높아진 시민의 욕구를 반영한 것으로, 지방자치단체가 공공교통정책 도입을 제안하고 국책연구기관 및 학계와 공개검증의 장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ㅇ 최기주 대한교통학회장(아주대 교수)은 “그간 인프라 건설 위주로 성장한 교통분야에 공공성의 강화라는 철학을 담아낸 이번 정책제안은 교통서비스의 질적 향상에 큰 의미가 있다”고 전제하고 “대전시의 노력이 큰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기대하며, 교통학회차원에서도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 이와관련, 양승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앞으로 공공교통을 대전의 新교통정책으로 설정해 전국적인 롤모델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시민이 만드는 공공교통 시민계획단 운영, 수요맞춤형 노선개발 및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확대,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을 위한 인프라 확충 등 민선7기 약속사업과 연계한 실천과제를 적극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ㅇ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는 국회 입법조사처 박준환 박사를 비롯 ▲ 이성훈 과장(국토교통부) ▲ 도명식 교수(한밭대) ▲ 장경욱 박사(한국교통안전공단) ▲ 김정동 사무처장(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및 중견언론인 등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여 큰 호응을 얻었다.

휴먼누리 김현욱기자

올려 0 내려 0
김현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시, 2년 연속 지역산업육성사업 성과평가“A” (2018-07-26 12:08:20)
올 여름 밤 피서는 영화의전당으로 (2018-07-26 11:59:38)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