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2월01일 18시29분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민족의 대명절인 설을 맞아 결식아동 등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을 끌어올리고자 서울 관악구 일대에서 도시락 배달 활동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찾은 곳은 나눔공동체(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관악센터)로 최영남 나눔공동체 대표와 함께 직접 도시락 포장을 함께한 뒤 관악구 일대의 아파트와 단독주택 지역을 돌았습니다.


오늘 도시락 배달 봉사활동은 도시락을 받는 대상자를 배려해 수행원을 최소한의 인원으로 제한했습니다.


도시락 메뉴는 쌀밥, 연어까스, 햄감자조림, 멸치볶음, 무생채, 배추김치, 후식이었으며, 여기에 청와대 조리장이 직접 조리한 특별메뉴(매콤 닭강정)를 추가하였습니다. 또 도시락을 받는 청소년들에게 대통령의 따뜻한 사랑과 관심을 전달하기 위해 격려카드도 도시락에 함께 넣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눔공동체에서 도시락을 포장하며 “이곳에서는 하루에 몇 개나 도시락을 배달하나? 이곳에서 어느 지역까지 배달을 하나?”라고 물으며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이에 최 대표는 “하루에 180개 정도의 도시락을 만들어 배달을 하며 담당하는 지역은 관악구, 동작구, 서초구”라고 말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도시락 가방 여러 개를 직접 들고 나눔공동체에서 운영 중인 차량을 이용해 도시락 방문 배송을 했습니다. 차량 안에서 동행한 최영남 대표에게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인가”라고 물었습니다. 최영남 대표는 “서울 전체에서 행복도시락을 배달하는 곳이 7곳뿐이라 담당하는 지역이 너무 넓고 배달원을 구하기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을 받는 청소년들의 신상이 드러나지 않도록 도시락 가방을 현관문에 걸어놓은 뒤 벨을 울리고 돌아오고는 하였으나 벨 소리를 듣고 바로 나온 청소년들과는 마주치기도 했습니다. 한 아파트에서 마주친 청소년은 대통령에게 “고맙습니다. 동생들과 잘 먹겠습니다”고 인사했고, 청소년 대신 나온 아버지는 “이번에 우리 아들이 연세대에 합격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로 돌아와 “행복도시락 활동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니 직접 의견을 들어보고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윤종원 경제수석 등에게 지시를 내렸습니다.

청와대자료제공 휴먼누리 임태관 기자

올려 0 내려 0
임태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예업체 인턴사원 희망자 모집 (2019-02-02 10:39:45)
시민 체감도 높은 정책 발굴, 하수도 전문가들이 나선다 (2019-02-01 18:24:34)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