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행거리 단축, 친환경 운전실적에 따라 최대 10만원 지급, 내년 본격 도입
등록날짜 [ 2019년02월08일 11시17분 ]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환경부가 주관하는 ‘2019년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 참여자를 올해 5월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한다고 밝혔다.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는 운전자가 주행거리를 줄이거나 급가속․급제동 등을 하지 않고 친환경 운전을 하여 온실가스를 감축할 경우 실적에 따라 최대 10만원의 혜택을 주는 제도로 2020년 정식도입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은 가정ㆍ상가를 대상으로 시행중인 탄소포인트제를 자동차 분야로 확대하여 전국적으로 6,500대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참여 희망자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시범사업 홈페이지(http://car.cpoint.or.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자는 운행정보 수집방식에 따라 사진방식이나 운행기록자기진단장치(OBD :On-Board Diagnosics) 방식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사진 방식은 참여 시점과 종료 후의 차량 계기판 사진을 전송해 감축 실적을 산정하고, OBD 방식은 환경공단에서 제공하는 단말기를 차량에 장착해 주행거리와 친환경운전 실적을 평가받는다. 운행실적 결과에 따라 12월에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를 본격적으로 시행할 경우 실질적인 자동차 운행감소로 온실가스 감축뿐 아니라 시민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먼지도 줄일 수 있는 좋은 제도이므로,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휴먼누리 김순종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순종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보건용 마스크 품질 검사 강화 한다 (2019-02-12 13:28:25)
“고농도 미세먼지 알림 문자서비스 받으세요” (2019-02-07 15:55:07)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