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 ‘독도 일본 땅’, ‘한국이 불법점거’등의 도발적인 기술 되풀이
등록날짜 [ 2019년03월26일 16시46분 ]


 
“일본은 초등학교 교과서 ‘독도 왜곡’즉각 시정하라”
  
경상북도는 26일(화) 일본정부가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을 주장한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결과를 강력 규탄했다.

경북도는 이날 규탄성명서 통해 지난해 고교 학습지도요령 고시에 이어 초등학교 교과서에서도 대한민국 영토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한국이 불법점거’등의 도발적인 기술을 되풀이한 데 대해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도는 이와 같은 일본의 행위는 정확한 역사관을 정립하지 못하고 판단능력이 미숙한 학생들에게 잘못된 역사인식을 주입하는 비교육적인 행위로 향후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불씨가 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또한 일본 정부의 독도에 대한 노골적인 영토야욕의 표출은 대한민국의 독립을 부정하고 과거 침략적 역사에 대한 반성이 없는 도발행위로써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정립을 저해하는 바, 일본 정부는 부끄러운 과거를 반성 사죄하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거듭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고 못 박고 “이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한편 일본 문부성은 26일(화) ‘일본 고유영토 죽도(竹島)를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된 초등학교 4~6학년 사회과 교과서 9종 등이 검정을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 도덕 교과서에도 일본 지도에 독도의 위치 표시(6학년 도덕)
  일본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결과 발표에 대한
규   탄   성   명   서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대한민국 영토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문부과학성이  또다시 “일본 고유의 영토”, “한국이 불법점거”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결과를 발표하였다.

  경상북도는 지난해 일본 문부과학성의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고시에 대해 300만 경북도민의 이름으로 강력 항의하고 시정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또다시 과거역사를 왜곡하고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 한국이 불법점거’등 부당한 주장을 기술한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켰다.

  일본의 이러한 행위는 지난날의 과오에 대한 반성은커녕, 역사관과 판단능력이 미숙한 학생들에게 과거 침략의 역사를 합리화 하려는 망동으로, 동북아평화는 물론 한․일 양국간 새로운 분쟁의 불씨를 만드는  비교육적 행위로서 국제적으로 비난 받아 마땅하다  할 것이다.

  대한민국이 확고한 영토주권을 갖고 있는 독도에 대해, 일본 정부가 노골적으로 영토야욕을 표출하는 것은 과거 식민국의 독립을 부정하는 반역사적 도발 행위로써, 한․일 양국 간의 미래지향적인 관계 정립을 저해하는 행위임을 강력히 경고한다.

  일본 정부는 역사왜곡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침략적 역사에 대한 통절한 반성만이 인류공영의 길임을 명심하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거듭날 것을 촉구한다.

  독도를 관할하는 경상북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

2019년  3월  26일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

휴먼누리 백영애 기자

올려 0 내려 0
백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애국]서울 6호선,‘3‧1운동 100주년’보훈정신 (2019-04-07 16:13:31)
[캠페인]매년 되풀이되는 산불? (2019-03-16 17:01:06)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