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역의 고품질 농산물을 기반으로 생산․가공․체험․관광 결합... 농촌활력 제고
등록날짜 [ 2019년06월14일 18시19분 ]



경상북도는 전통발효식품이 기능성 식품, 외식산업 등과 연관성이 크고 유망 농식품산업으로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함에 따라 미래 핵심 6차 산업으로 육성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올해 전통식품브랜드경쟁력제고사업, 지역전통주발굴지원 등 7개 사업에 12억원을 투입해 타 지역 전통발효식품과 차별화된 경북의 맛과 전통을 살릴 수 있는 전통발효식품 육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전통식품브랜드경쟁력제고(500백만원), 지역전통주발굴지원(100백만원), 경북농식품산업대전(400백만원), 전통주산업활성화(60백만원), 찾아가는 양조장(60백만원), 종균활용발효식품산업지원(40백만원), 경북전통음식맛축제(50백만원)

도는 전통발효식품 육성을 위해 ▲안정적 지역농산물 공급체계구축을 위한 농업과 식품기업 간 계약재배 활성화 ▲시설 현대화, 전통발효식품 표준화를 통한 식품 안정성 및 제품 다양성 구현 ▲전통발효식품 기능성 연구를 통한 고부가가치화 및 미생물 산업화 등 연관산업 육성정책 강화 ▲양조장 등 전통식문화 발굴 사업과 전문인력 육성 등 6차 산업화로 영역을 확장한다.


대표적 성공사례로 농식품부에서 2018년 12월 이달의 6차산업인(人)으로 선정된 유한회사 ‘야생초’남우영 대표(46세,울진)는 개망초, 갈대 뿌리 등 자생식물을 활용해 김치를 제조하는 기술을 특허받았으며, 유산균 저염김치 등을 개발해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고 판매중에 있다.

위해요소 중점관리우수식품(HACCP) 인증, 유기가공 인증을 받아 온라인숍과 롯데백화점, 학교급식 등 다양한 판로를 통해 지난해 7억 8천만원의 소득을 올렸으며, 입소문을 통해 알게 된 일반인 1,000여명이 저염 유산균 식단 체험을 하는 등 대표적 6차산업 우수사례로 알려져 있다.
식품산업은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거대한 시장으로 세계 식품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6.1조 달러로 세계 자동차 시장(1.4조 달러)의 4.4배, 세계 IT 시장(1조 달러)의 6.3배, 세계 철강 시장(0.8조 달러)의 8.1배이며, 국내 식품산업 규모도 2010년 131조원에서 2016년 205조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전통발효식품은 케이팝(K-pop), 케이드라마(K-drama)를 이어 세계화가 가능한 품목으로, 경북도는 올해 전통주와 와인을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양조장을 발굴․육성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경북 전통식문화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6차 산업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휴먼누리 백영애 기자

올려 0 내려 0
백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수환 추기경,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으로 재조명 (2019-06-14 18:25:04)
성공의 열쇠는 포기하지 않는 도전정신에 (2019-06-14 18:11:05)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