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존 유발 물질 저감 위해 대기배출사업장 및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 단속 실시
등록날짜 [ 2019년07월09일 17시29분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여름철 오존으로 인한 도민 건강 피해 예방을 위해 오존 저감 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오존은 일반적으로 산업체의 휘발성유기화합물과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광화학 반응으로 생성되며 만성 호흡기 장애를 유발하거나 식물에 독성을 끼칠 수 있고 기온과 일사량이 높은 여름철 오후에 주로 발생한다.

▲ 경남도, 오존경보제 2003년 첫 실시 후 경보제 시행 권역 확대 중
오존경보제는 지난 2003년부터 창원․마산․진해 지역에서 처음 실시되었으며, 현재 14개 시‧군 16개 권역에서 시행 중이며, 미 시행 지역인 의령, 창녕, 산청, 합천은 2020년부터 시행 예정이다.

경보제 기간은 4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이며, 오존 농도가 시간당 0.12ppm 이상일 때 주의보, 0.3ppm 이상일 때 경보, 0.5ppm 이상일 때 중대 경보가   각각 발령된다.

경보가 발령되면 실외활동과 과격한 운동을 자제하고 더운 시간대를 피해 아침이나 저녁에 주유를 하는 것이 좋으며, 도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http://www.gyeongnam.go.kr)에서 ‘대기오염 경보 SMS’를 신청하면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오존 경보제와는 별도로 다음날 오존농도를 예측하고 그 결과를 알려주는 오존 예보제(도 전체 단일 권역)도 2015년부터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에서 시행 중이며 에어코리아 홈페이지(www.airkorea.or.kr)에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오존 유발 물질 배출사업장 및 운행차 배출가스 특별점검 실시
산업체에서 발생하는 오존 유발 물질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6월부터 9월까지 도장시설, 유기용제를 사용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 배출시설과 주유소, 세탁 시설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배출업종 등 1,793개소를 대상으로 특별 점검을 실시 중이다.

아울러,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해 6월 19일부터 7월 말까지 운행차 배출가스 특별 점검을 실시 중이며, 점검 기간 중 관용차량(시군․경찰․소방 등) 및 시·군 소속 직원 차량 등에 대해서는 배출가스 무상 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 오존 유발 물질 발생 저감을 위한 다양한 지원대책 추진
또한, 오존 유발 물질의 근본적인 저감을 위해 전기차 등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18년 1,279대 → 19년 2,236대)해 나가고 특히,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많은 노후 경유차의 조기 폐차 지원 등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을 대폭 확대(18년 2,800대 → 19년 13,557대)할 계획이다.

정부 추경 지연에 따라 지원 시기가 다소 늦어지고 있으나, 정부 추경 확정 시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산업체 저녹스 버너 설치비를 지원하고, 올해 처음으로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설치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지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최근 오존 농도의 증가에 따른 오존주의보 발령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므로, 오존 특별점검을 9월까지 실시하여 오존 농도를 저감하기 위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라면서 “도민들도 오존주의보․경보 발령 시 가급적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승용차 사용을 줄이는 등 오존 저감을 위해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휴먼누리 변홍섭 기자

올려 0 내려 0
변홍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시, “재활용품 처리 대란 막는다.” (2019-07-14 13:00:02)
부산시, 스마트 재활용품 분리배출함 운영 (2019-07-08 15:48:05)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