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매년 7월 첫째 주 토요일은 협동조합의 날, 명사특강 통한 협동조합 가치 및 공감대 확산
등록날짜 [ 2019년07월12일 10시34분 ]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협동조합의 날」을 기념하고 협동조합의 가치 확산과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2019 협동조합 명사특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협동조합 기본법 제12조 : 매년 7월 첫째주 토요일은 협동조합의 날로 지정

  그간 시는 협동조합 역할의 올바른 인식과 협동조합을 위한 협업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기념식, 홍보관 운영, 쿱투어, 명사특강 등을 내용으로 협동조합 주간행사인 ‘우리 곁에 협동조합’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번 강좌에서는 협동조합 운동을 먼저 시작한 해외에서의 협동조합 활성화 사례와 국내의 성공사례 등을 살펴보고 협동조합의 최신정보와 동향, 앞으로 나아갈 협동조합의 방향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에 관해 생각해 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강사는 한신대 사회혁신경영대학원 장종익 교수로 한국협동조합연구소를 설립, 초대소장을 역임하고 기획재정부 협동조합정책심의위원회 위원, 대통령 일자리위원회 사회적경제전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21세기 대안, 협동조합 운동>, <협동조합 비즈니스 전략> 등이 있다.

  2012년 협동조합 기본법 제정 이후 부산시에는 775개(‘19.6월말)의 협동조합이 설립·운영 중으로 금융 및 보험업을 제외한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활동을 펼치고 있다.

  가치와 비즈니스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협동조합의 경영은 쉬운 게 아니다. 대표 혼자 책임을 지는 오너 경영인 주식회사와 달리 공동으로 소유하고 함께 운영하는 협동조합의 의사결정 구조에 따른 여러 가지 갈등 구조를 안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한 갈등 구조에도 불구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한 협동조합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도 시장경제에서 효과적으로 작동하며 발전가능성 및 지속가능성을 인정받아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한 대안경제의 한 방안으로 평가받아 왔다.

  부산시 배병철 민생노동정책관은 “21세기는 협동의 시대로 사회의 바람직한 변화를 추구하는 협동조합이 사업을 적극적으로 영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라면서 “앞으로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 우수협동조합의 발굴 및 육성 지원체계를 마련해 사람 중심의 가치를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휴먼누리 김순종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순종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시민은 이런 신청사를 원한다! (2019-07-12 10:36:23)
성남시청 종합홍보관에 지진·화재진압 시뮬레이터 설치 (2019-07-12 10:29:53)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