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생곡대책위 올 7월 5일부터 현재까지 16개 구·군의 재활용품 반입저지
등록날짜 [ 2019년07월14일 13시00분 ]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재활용품 처리 대란을 막기 위해 행정부시장 주재 긴급영상회의를 개최하고 현장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 7월 5일부터 현재까지 생곡대책위에서는 부산시 생곡재활용센터로 반입되고 있는 16개 구·군의 재활용품에 대한 반입을 저지하고 있다.

  생곡대책위는 구·군과의 재활용품 계약권의 권리 및 ’18년 4월 16일자 부산시와의 재활용센터 운영권 합의서 무효를 주장하며 재활용센터 반환과 재활용센터를 통한 주민복지기금 마련 그리고 빠른 시일 내 마을주민의 이주를 요구하고 있다.

  부산시는 6월 6일부터 5차례에 걸쳐 생곡대책위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생곡대책위의 반입저지로 인해 생곡재활용센터로 직접 반입되는 단독주택 및 공동주택 33개소의 재활용품이 원활히 수거되지 못하고 재활용센터는 사실상 휴업상태이다.

  이에 부산시는 7월 9일 16개 구·군의 관계자와 함께 긴급회의를 개최, 비상대책반을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7월 15일부터는 생곡동 소재 부산자원순환협력센터에 상황실(실장 사회통합과장)을 설치하여, 재활용품 반입 재개 및 주민복지 증진 방안 마련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행정부시장 주재 16개 구·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도 7월 15일에 개최하여 시·구·군 공동대책을 논의한다. 회의에서는 재활용품 수거대란을 대비한 구·군별 여유부지 확보 등 재활용품 처리방안과 생곡대책위와 구·군 간의 재활용품 매각계약 미이행에 따른 계약해지 문제 등을 거론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시역 내 재활용품 대란이 발생하고 있지는 않으나 장기간 지속 시 시민들이 재활용품 배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빠른 시일 내 구군과의 대책 마련으로 재활용품 처리가 정상화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휴먼누리 김순종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순종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도민 체감형 미세먼지 저감 아이디어’ 발굴 … (2019-07-15 11:12:04)
경상남도, 하절기 오존 피해 예방에 총력! (2019-07-09 17:29:23)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