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추밭 스프링클러 등 토양 적습 유지
등록날짜 [ 2019년08월16일 17시16분 ]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무더운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고추의 안정적 생산을 위한 고추밭 관수와 병해충 방제 등 현장기술지원에 나섰다.

계속되는 폭염으로 고추밭 토양의 건조한 곳이 많아지고 있고, 심해질 경우 생육이 나빠져 꽃봉오리나 어린열매가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물을 대 주는 등 포장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노지 고추가 자라는 적당한 온도는 25~28℃사이지만 30℃이상 고온은 고추 꽃 수정불량에 따른 결실이상 등 생리장해를 유발할 수 있어 수확량이 감소할 수 있다. 밤 동안의 고온은 양분과 수분의 소모를 가져와 뿌리활력이 떨어지게 하여 낮에 시들음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이러한 가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스프링클러 등 관수시설을 이용하여 지속적으로 물을 주되, 조금씩 자주 주도록 한다. 이는 건조한 토양에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을 주면 질소와 칼리 흡수가 급격히 늘어나 석회흡수를 막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짚이나 부직포, 비닐 등을 이랑에 덮으면 토양수분 증발 및 지온상승을 막을 수 있다.

바이러스 매개가 되는 진딧물 밀 총채벌레는 어린 꽃을 가해하여 열매와 잎을 기형으로 만들고 고추 끝을 딱딱하게 하는 등 품질을 저하시키므로 반드시 적용약제로 방제한다.

고추 수확 시 탄저병이 발생한 고추는 반드시 고추밭에서 제거해야 다른 고추로 병이 옮겨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강한 햇볕에 데임 현상이 발생한 고추는 빨리 따내야 다음 꽃이 열매를 잘 맺을 수 있으며, 고온 지속에 따른 뿌리 기능 약화로 시들음 증세를 보이는 식물체가 늘면 염화칼슘 0.3~0.5%액이나 제4종 복합비료를 7~10일 간격으로 2~3회 잎에 뿌려 주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

휴먼누리 변홍섭 기자

올려 0 내려 0
변홍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출입허용 안 된 외부인 수술실 출입 제한 (2019-08-16 17:19:27)
경상남도, ‘19년 무궁화 분화 품평회 동상 수상 (2019-08-16 17:14:00)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