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 라스베이거스서 열리는 ‘CES 2020’서 스마트시티&스마트라이프 주제 <서울관> 운영
등록날짜 [ 2019년09월10일 10시38분 ]



□ 서울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이자 정보통신기술(ICT) 경연장인 ‘CES(Consumer Electronic Show)’에 처음으로 참가, 서울의 스마트기술을 세계 무대에 선보인다.

□ 서울시는 내년 1월7일~10일 열리는 ‘CES 2020’에서 <서울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시티&스마트라이프(Smart City & Smart Life)’라는 주제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비롯한 서울의 혁신적인 스마트행정을 소개하고, 우수 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한 서울의 혁신기업들과 동행해 해외진출 교두보를 연다는 목표다.
  ○ CES는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규모의 가전제품 박람회로 인공지능,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디지털 헬스케어 등 첨단기술의 트렌드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행사로 각광을 받고 있다.

□ 이와 관련해 ‘CES 2020’ <서울관>에 참여할 서울소재 혁신기업 24개사를 10일(화)~27일(금) 모집한다. 참가 희망기업은 서울시, 디지털재단, 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류를 받아 이메일(suji@sdf.seoul.kr)로 제출하면 된다.(문의 ☎570-4663)

□ ‘CES 2020’ <서울관>은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에 222.96㎡ 규모로 조성된다. 유레카 파크는 혁신기업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엿볼 수 있어 글로벌 기업관과 더불어 많은 관심을 받는 전시관으로 알려져 있다.
  ○ <서울관>에는 1,600만 건의 행정데이터와 서울시내 1,500여 개 CCTV 영상정보 등을 시각화해 정책결정을 지원하는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설치하고, 선발된 24개 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하나의 스토리로 엮어서 전시해 참관객의 흥미와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 시는 서울관 구축과 기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서울시, 디지털재단, 산업진흥원 등이 협정을 체결하고, 공동협력을 추진 중에 있다.

□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발된 기업에는 항공료(100만원 이내), 운송비(50만원 이내) 등 <서울관> 참가를 위한 다양한 지원이 이뤄진다. 참가기업의 계약체결 등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한 바이어와의 매칭도 사전단계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 9.10일부터 9.27일까지 기업별 참가신청서를 접수하고, 서비스 혁신성, 해외 비즈니스 역량 등을 종합 고려하여 9월말까지 참가업체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 선발된 기업에는 항공료・제품운송비와 함께 홍보물 제작, 현지 통역지원, 네트워킹 행사 참여, 피칭데이 운영을 통해 참가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해외 참관객에게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 한편, 서울시는 <서울관> 운영과 더불어 스마트시티 서울간담회, 스마트도시 정책비전 발표 등을 통해 사람 중심 도시를 지향하는 서울시가 스마트도시 인프라와 서비스를 기반으로 시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킨 성과를 행사 참관객과 도시 관계자들과 함께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소재 혁신기업들의 앞선 기술력과 도전정신이 서울을 세계에서 손꼽는 스마트도시로 만든 원천이다”며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업들이 세계무대에서 인정받고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힘껏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휴먼누리 임경애 기자

올려 0 내려 0
임경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 지사, 대한조선과 함께 그리스 탱커선박 수주 (2019-09-10 12:20:28)
경기도주식회사, 중국 연변주정부 고위인사와 간담회 (2019-09-09 18:21:07)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