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9.27(금)-28(토), 미국의 사진작가이자 다큐멘터리 작가 크리스 조던 부산 초청!
등록날짜 [ 2019년09월26일 17시04분 ]

◯ 부산국제교류재단은 오는 9월 27(금)~28(토) 양일간 미국의 사진작가이자 다큐멘터리
   작가인 크리스 조던(Chris Jordan)을 초청하여 부산지역 청소년 및 시민 등을 대상으로
   환경활동의 사회적 가치에 대해 청중과 토론하는‘환경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크리스 조던(Chris Jordan)은 현대 소비 사회에서 인간이 만들어낸 환경의 참담한
    결과를 예술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 실천을 요구하는 작업들을 해오고 있는 작가이다.

◯ 이번 행사는 우리 시대가 봉착한 가장 시급한 문제인 해양 오염과 플라스틱으로인한
   생태계 교란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우고 지속 가능한 내일을 열어가기 위해 특별히 기
   획된 프로그램이다.

  ▷첫째날인 △9.27(금)에는 부산국제고등학교를 방문하여 △고등학생 1,2학년 320명을 대상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 특별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며,

  ▷둘째날인 △9.28(토)에는 태평양 중앙에 있는 미드웨이섬에서 벌어지고 있는 알바트로스 새의 죽음과 관련한 작가의 다큐멘터리 알바트로스 (Albatross, 2018) 감상을 시작으로, △청소년 및 대학생, 그리고 부산외국인환경단체와 함께 공존과 공감, 그리고 사회적 이슈인 환경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하고 △마지막으로크리스조던이 직접 스케치 하고 참가자들이 병뚜껑으로 직접 붙이는 워크숍을 통해 △우리나라의  플라스틱 문제가 어떤 구조적인 문제를 안고 있는지 △시민들의 생활 속에서 실천해야 할 과제는 무엇인지 짚어줄 예정이다.
  
   ※환경다큐 <알바트로스>는 플라스틱을 먹고 죽은 새의 슬픈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제16회 서울환경영화제 국제환경영화경선-특별언급-을 수상한 작품으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준 작품이다.

◯ 부산국제교류재단 관계자는 이번 특강을 통해 “우리를 둘러싼 불편한 진실을 마주보고,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사회적 책임과 앞으로 우리의 역할에 대해 깊이 토론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이라고 했다. 재단은 앞으로도 환경 관련 활동 프로그
   램을 이어나가며 환경 및 생태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 추진을 통해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플라스틱 없는 삶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휴먼누리 김순종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순종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위험]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유해 보존제 검출 (2019-10-01 15:13:55)
[기자논평]저들만 보면 입맛이 사라진다는 긴 한 숨소리... (2019-09-15 18:58:20)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