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경부 전체 국비 774억중 21% 확보로 전국 최다
등록날짜 [ 2019년09월30일 15시15분 ]

경상북도는 2020년도 비점오염 저감사업 국비를 전국 광역지자체 중에서 최대 규모인 163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연초부터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대구지방환경청, 환경부, 기획재정부 등을 수시로 방문하여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국비 확보를 위해 노력한 결과이다.

비점오염 저감사업은 초기 강우 시 오염물질 저감을 위하여 저류조, 유수지 또는 장치형 시설을 통해 고농도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데 목적이 있다.

비점오염원이란 도시, 도로, 농지, 산지, 공사장 등 불특정 장소에서 불특정하게 배출되는 오염원을 말하며 오염물질의 유출 및 배출경로가 명확하지 않아 하․폐수종말처리시설 등 환경기초시설에서 처리하지 못하며, 강우 시 빗물과 함께 유출되어 그동안 처리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현재 낙동강 오염기여율의 82%정도로 낙동강 등 하천수질개선을 위해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한 분야이다.

2020년도 총 환경부 비점오염저감사업 예산은 774억이며 그 중 경북이 21%인 163억원을 확보하여 전국 최다 금액이다.

세부 내역별로는 계속사업 2개소 안동 103억, 영천 3천만원, 신규사업 3개소 포항 18억, 영주 24억, 봉화 18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신규사업 확보금액을 살펴보면 환경부 전체 비점오염저감 신규사업비 147억 중 우리 도가 41%인 60억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2019년도 사업은 당초 확보한 국비가 33억이었는데 집행실적이 양호하여 영천시는 1.6억, 안동시는 33억원을 추가로 사업 진도가 미진한 타 시·도에서 자금 조정을 통해 확보 하여 사업 추진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 

아울러 경상북도에서는 녹조 문제로 담수를 못하고 있는 영주댐 상류지역 비점오염원 저감을 위해 K-water와 협조하여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226억원(전액국비)을 추가로 확보하여 사업을 추진한다.내년도에는 설계비 27억원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하고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금년 중 영주댐 상류 비점오염원 우심지역을 비점오염원 관리지역으로 지정 신청하여 현재 국비 부담율이 50%인 사업을 70%로 상향시켜 도비 및 시군비 부담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안동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의 경우도 사업비 확보 후 비점오염원 관리지역으로 지정받아 국비부담을 70%로 상향했다. 영주·봉화가 비점오염 관리지역으로 지정되고 댐 상류지역 수계관리기금을 지원받을 경우 지방비 분담율은 9%에 불과하여 사업추진으로 인한 지방비의 부담을 최소화해 수질개선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앞으로도 비점오염원 관리지역 지정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희석 경북도 환경안전과장은 “연초부터 사업을 발굴하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여 환경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여 이룬 성과다”며 “앞으로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여 수질 오염이 저감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지속적인 신규 사업발굴과 국비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각오를 밝혔다.


휴먼누리 백영애 기자

 

올려 0 내려 0
백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고의 신비’ 찾아 600㎞, 동해안 지질대장정 (2019-09-30 15:19:25)
경상북도 기업부설연구소협의회’ 구성... (2019-09-30 15:09:31)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